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1.6℃
  • 구름많음강릉 5.9℃
  • 맑음서울 2.6℃
  • 박무대전 0.0℃
  • 박무대구 1.9℃
  • 맑음울산 6.8℃
  • 박무광주 3.7℃
  • 맑음부산 9.0℃
  • 구름조금고창 0.2℃
  • 맑음제주 8.3℃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2.2℃
  • 구름조금경주시 0.9℃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익산시

익산 쌍릉서 대형건물지 2동 확인

제의시설 관련 특수한 성격의 건물지로 추정
쌍릉 정비예정구역 발굴조사 성과 26일 오후 3시 현장 공개

URL복사

(익산=전부더푸른뉴스) 문혜인 기자=익산 쌍릉 주변에서 쌍릉과 관련된 시설로 추정되는 대형건물지가 확인됐다.

 

익산시와 원광대학교 마한백제문화연구소는 발굴 조사가 실시되고 있는 익산쌍릉(사적 제87) 정비예정구역에서 쌍릉 관련시설로 추정되는 대형 건물지 2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발굴조사 결과를 26일 오후 3시에 관련 전문가와 일반인에게 공개한다.

* 발굴현장: 전북 익산시 덕기동 374-5번지

이번 정비예정구역은 익산 쌍릉과 연접한 구릉의 동쪽에 해당되는 곳으로 2009년 공원을 조성하는 과정에서 시행한 인근 지역 발굴조사에서도 백제 사비시기의 연화문 막새를 포함하여 녹유벼루편, 전달린토기 등이 출토된 바 있다.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길이 30m에 이르는 대형건물지 2동을 비롯하여 수혈유구 등이 확인되었다. 건물지는 모두 기둥을 이용하여 지상에 조성한 지상식 건물지인데, 건물지의 경사면 위쪽에는 유수()로부터 건물을 보호하기 위한 구상유구를 만들고, 내부에는 기둥구멍(柱孔)을 배치한 형태이다.

 

각 건물지의 특징을 살펴보면 1호 건물지는 길이 35m, 최대너비 11m 내외이며, 백제 사비시기에 해당하는 벼루조각, 대형 뚜껑편, 인장이 찍힌 기와 등과 함께 통일신라 인화문토기 조각이 출토되었다.

2호 건물지 규모는 길이 27m, 최대너비 10m 내외이며, 특이하게 남서쪽 구상유구가 끝나는 지점에 집수정(우물)을 확인했다. 2호 건물지 구상유구(도랑시설) 내부에서도 백제 사비시기의 토기조각과 통일신라의 인화문 토기조각이 수습되었다.

* 구상유구(溝狀遺構) : 도랑 모양으로 만든 터

* 전달린토기(耳杯, 有顎土器) : 턱 혹은 귀가 달린 그릇

* 인화문(印花紋): 도장 따위의 도구로 눌러 찍은 문양

 

이번에 조사된 대형건물지는 내부에 부뚜막(화덕) 시설 등이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일반 거주 시설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 더불어 기둥을 이용한 지상식 건물의 구조, 내부에서 출토된 벼루, 대형의 토기조각 등으로 볼 때 익산 쌍릉과 연관된 특수한 성격의 건물지로 추정된다.

 

또한 내부에서 출토된 유물로 볼 때 백제 사비시기에 조성되어 신라가 삼국을 통일한 일정 시기까지 사용된 것으로 판단된다.

 

익산시는 앞으로도 문화재청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 시행계획에 따라 왕릉과 주변지역에 대한 정비, 송전탑 지하화 등을 실시하고 정비 전 쌍릉이나 기타 능원 관련 시설 확인을 위한 학술발굴조사를 연차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익산 쌍릉은 백제 제30대 무왕과 왕비 능으로 전해지는 곳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의 연차적인 학술발굴조사에서 인골의 발견(대왕릉)과 봉분의 성토가 판축법(대왕릉+소왕릉)으로 확인되어 학계는 물론 언론에 주목받은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 연구기관 등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연구협력 체계를 구축해 익산지역의 백제왕도 핵심 유적에 대한 학술조사와 보존 관리체계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바캉스에서 BOOK캉스를 즐겨라
(익산=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박사컬럼=전염병으로 인한 긴장과 무더위는 금년 여름 우리를 더욱 지치게 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는 코로나19나 무더위와 동거, 적응하면서 힘들고 어려운 삶이라도 나름대로 즐길 줄 아는 지혜가 필요한 시대다. 즉 축구경기에서 수비나 공격위주의 축구경기보다는 수비와 공격을 병행하여 게임을 이끌어가는 감독이 승리를 가져올 확률이 높다. 따라서 우리에게 부딛혀오는 불편한 것들에 대하여 방어하며 예방 전진해야 한다. 과거에는 헉헉대는 무더위 속에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닌다는 것은 생각치도 못했던 일이다. 그러나 1년 이상 마스크 착용에 적응하다보니 이제는 잘 착용할 수 있다. 최고의 백신은 마스크이기 때문에 반드시 착용해야만 한다고 연습해왔기 때문이다. 더운 여름 휴가를 얻어 며칠 심신에 여유를 가져보는 일은 얼마나 즐겁고 신나는 일인가. 그래서 여름이면 사람들은 산과 바다를 찾아 나선다. 산에는 푸른 숲과 깊은 계곡이 있고, 바다에는 하얀 모래밭과 넘실대는 파도가 있기 때문이다. 숲 속 오솔길을 따라가며 삼림욕을 하면 기분이 상쾌하고 몸이 가뿐해진다. 파도가 밀려나간 바닷가 모래톱을 걷는 짜릿한 기분과 찰싹거리는 파도는 우리의 굳어있던
익산시 부송 상가번영회 발대식-익산의 새로운 번영을 꿈꾸다.
(주요뉴스=전북더푸른뉴스 ) 배수진 기자 = "2020년 3월 29일 부송동 상가번영회 발대식이 부송동 상가 30여개의 상가 대표들과 함께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회장 이견복, 부회장 진성종, 총무 양용기를 선임하여 이루어진 부송상가번영회는 이번 코로나 19 로 인해 더욱 더 하나되어 단단하고 탄탄한 상가번영회가 될 수 있을것 같다." 고 전했다. 이견복 회장은 "코로나 19에 계속 미루어두었던 상가번영회를 활성화 하기 위하여 조금은 조심스럽지만 시작을 해야 하기에 조촐하게 진행하였다."고 전했다. 또한 " 30여개의 상가로 현재는 시작하지만 앞으로 더욱 활성화 하여 많은 상가들과 함께 상가번영회를 이끌어 가도록 노력을 할 것이며 각 점포의 대표들과 상의하여 많은 일들을 계획중인데, 길거리를 조성및 정비하여 부송동상가의 환경을 개선하고 활성화 할 것이며, 상가 발전에 많은 도움을 주고, 더 나아가 가맹점을 확충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부송동상가에 찾을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진성종 부회장은 " 많은 과제가 있지만 한 걸음씩 더 나아가 익산의 부송동상가번영회가 많은 매장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의 좋은 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