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맑음동두천 10.9℃
  • 구름조금강릉 14.2℃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3.8℃
  • 맑음대구 12.8℃
  • 맑음울산 14.0℃
  • 맑음광주 13.5℃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12.0℃
  • 구름조금보은 11.5℃
  • 맑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군산시

고등학생 때 받은 장학금을 모아 드림스타트에 라면, 화장지 후원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이 있는 아동가정에 지원 부탁-

어릴 때 받아온 사랑을 이웃을 위해 더 큰 사랑으로 보답한 사연이 있어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군산시는 군산시드림스타트에 한통의 편지와 함께‘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위험에 놓인 아동을 돕고 싶다’며 110만원 상당의 라면, 화장지 등을 보내왔다고 26일 밝혔다.

 

 

후원물품을 보내온 차모(20)학생과 그 부모는 “고등학생 때 받은 장학금을 의미있게 사용하고 싶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학교에 가지도 못하고 가정에서 돌봄도 어려운 아동들을 도움을 주고 싶어 후원했다”고 밝혔다.

 

보내온 편지에는 “고등학교 3년 동안 납부한 수업료를 장학금으로 돌려받았고 이 장학금이 필요한 곳에 잘 전달 되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드림스타트에 전하게 되었습니다.”, “성인이 되는 아이가 자신만을 생각하지 않고 주위를 볼 수 있는 기회를 허락하여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아동청소년과 김주홍 과장은 “자신이 받은 지원을 어려운 이웃과 나눌 줄 아는 차 학생이 있다는 건 군산의 미래가 밝다는 의미이다”며, “어려운 시기에 필요한 도움을 준 차 학생과 부모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전했다.

 

 

한편, 군산시드림스타트 관계자는 “월드비전의 안전키드, 초록우산의 마스크, 세이브더칠드런의 생계비지원, 솔한의원의 손소독제 등 따뜻한 후원이 이어지고 있어 어려운 가정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드림스타트의 도움이 필요한 350여가구 550여명의 아동들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위한 지역사회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설명했다.

 



상대를 배려하는 태도는 전염병도 막아 낸다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코로나19 사태로 온 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들썩거리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확진 자가 늘어나고 사망자까지 나오면서 국민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고, 민생 경제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월 중순 경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던 코로나19가 급격하게 확산된 것은 상대를 배려하지 못한 몰지각한 신천지 집단 때문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이동 경로를 감추고,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등 방역 당국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계속적으로 피해를 낳고 있다. 필자가 어렸을 때에 콜레라라는 전염병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가족을 잃게 되는 고통까지 겪는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의료 기술이 뛰어나서 치료를 받으면 병을 치료할 수 있고, 정부의 예방 대책을 잘 따르면 별 문제가 없는 환경에 살고 있다. 확진 자들의 동선까지 찾아내어 문자를 통해 수시로 알려주는 첨단 과학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그러니 코로나19에 대해서 너무 불안해하지 않기를 바란다. 코로나19가 두려워서 일상 생활을 포기하고 집에만 앉아 있을 수 없는 것으로 할 일은 해야 하지 않을까. 따라서 평상시보다 마음을 더 강하게 하고, 나부터 조심하며 상대를 배려해야 한다. 불철주야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