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3.0℃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5.8℃
  • 흐림울산 7.3℃
  • 맑음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7.5℃
  • 맑음고창 1.3℃
  • 맑음제주 8.1℃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군산시

군산 신영시장, 상인회비 100% 감면 ‘앞장’

-코로나19로 어려운 상인들에게 조그마한 도움이 되고자-

군산 신영시장 상인회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소비가 위축되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 상인들에게 월별 상인회비를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간 100% 감면을 하기로 결정했다.

 

 

평소 상인회는 68개 점포를 대상으로 월 140만원 정도의 회비를 걷고 있으며, 이번 계기를 통해 상인회비를 감면할 경우 3개월간 감면액은 총 420만원 정도로 점포당 월 20,000원 정도 부담을 덜어 주는 셈이다.

 

 

수십 년간 신영시장에서 장사를 이어온 박모씨는 “장기화되는 코로나19로 인해 평소보다 매출액이 60% 이상 감소하였다”며 “요즘처럼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에 상인회에서 앞장서 상인회비를 100% 감면하여 다소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시에서는 이번 미담 사례를 다른 시장 역시 동참할 수 있도록 홍보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이 시점에 훈훈한 전통시장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신영시장 송기섭 상인회장은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상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와 같은 결정을 하였다”고 말하며 “이번 감면이 상인들의 상권회복에 대한 희망과 질병 재난 극복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하루빨리 예전처럼 시끌벅적 사람 냄새로 가득한 신영시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대를 배려하는 태도는 전염병도 막아 낸다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코로나19 사태로 온 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들썩거리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확진 자가 늘어나고 사망자까지 나오면서 국민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고, 민생 경제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월 중순 경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던 코로나19가 급격하게 확산된 것은 상대를 배려하지 못한 몰지각한 신천지 집단 때문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이동 경로를 감추고,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등 방역 당국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계속적으로 피해를 낳고 있다. 필자가 어렸을 때에 콜레라라는 전염병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가족을 잃게 되는 고통까지 겪는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의료 기술이 뛰어나서 치료를 받으면 병을 치료할 수 있고, 정부의 예방 대책을 잘 따르면 별 문제가 없는 환경에 살고 있다. 확진 자들의 동선까지 찾아내어 문자를 통해 수시로 알려주는 첨단 과학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그러니 코로나19에 대해서 너무 불안해하지 않기를 바란다. 코로나19가 두려워서 일상 생활을 포기하고 집에만 앉아 있을 수 없는 것으로 할 일은 해야 하지 않을까. 따라서 평상시보다 마음을 더 강하게 하고, 나부터 조심하며 상대를 배려해야 한다. 불철주야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