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7.3℃
  • 구름많음울산 9.1℃
  • 구름많음광주 9.4℃
  • 구름조금부산 11.2℃
  • 흐림고창 7.4℃
  • 흐림제주 12.7℃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5.9℃
  • 구름조금금산 6.4℃
  • 구름조금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5.8℃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익산시

익산 어린이영어도서관 ‘영어 독서문화 프로그램’ 운영

(익산=전북더푸른뉴스) 김순아 기자=익산시 어린이영어도서관에서 상반기 영어 독서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익산시는 오는 26일부터 연령별·수준별 14개 프로그램에 대해 수강생 200명(유아·초등 및 성인)을 선착순 모집한다고 밝혔다.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으로는 ‘Just Move!’ 등 3개의 강좌를 운영하여 다양한 놀이와 노래를 통해 자연스럽게 영어와 친해질 기회를 제공한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Story Time’ 등 7가지 강좌를 운영한다. 특히 ‘Musical English’를 제외한 모든 초등 강좌는 원어민 수업으로 영어친화적인 환경조성에 나선다.

 

성인의 경우 ‘Basic English’ 등 4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작년부터 큰 호응을 얻은 ‘Reading Mom’ 강좌는 자녀의 연령에 따라 A반(초등 2학년 이상)과 B반(유아~초등 1학년)으로 나누어 엄마표 영어교육의 효율성을 높인다.

 

수강신청은 어린이영어도서관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하여 가능하며, 유아·초등 강좌의 경우 무료로, 성인강좌의 경우 수강료 2만원을 납부해야 프로그램을 수강할 수 있다.(교재비 및 재료비 별도)

 

상반기 영어 독서문화 프로그램은 3월 3일부터 6월 19일까지 16주간 운영할 예정이나, 향후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개강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

 

시립도서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영어 독서문화 프로그램 기획·운영을 통해 영어독서인구 증대와 국제화 시대에 맞는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문의는 익산시 어린이영어도서관(☎063-859-3474~5)으로 하면 된다.

 



상대를 배려하는 태도는 전염병도 막아 낸다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코로나19 사태로 온 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들썩거리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확진 자가 늘어나고 사망자까지 나오면서 국민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고, 민생 경제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2월 중순 경 소강상태로 접어들었던 코로나19가 급격하게 확산된 것은 상대를 배려하지 못한 몰지각한 신천지 집단 때문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이동 경로를 감추고, 명단을 제출하지 않는 등 방역 당국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여 계속적으로 피해를 낳고 있다. 필자가 어렸을 때에 콜레라라는 전염병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며 가족을 잃게 되는 고통까지 겪는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지금은 의료 기술이 뛰어나서 치료를 받으면 병을 치료할 수 있고, 정부의 예방 대책을 잘 따르면 별 문제가 없는 환경에 살고 있다. 확진 자들의 동선까지 찾아내어 문자를 통해 수시로 알려주는 첨단 과학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그러니 코로나19에 대해서 너무 불안해하지 않기를 바란다. 코로나19가 두려워서 일상 생활을 포기하고 집에만 앉아 있을 수 없는 것으로 할 일은 해야 하지 않을까. 따라서 평상시보다 마음을 더 강하게 하고, 나부터 조심하며 상대를 배려해야 한다. 불철주야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