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1 (토)

  •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1.8℃
  • 박무서울 -2.5℃
  • 박무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0.1℃
  • 맑음울산 1.8℃
  • 연무광주 1.2℃
  • 맑음부산 1.9℃
  • 흐림고창 -0.2℃
  • 맑음제주 7.0℃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5.8℃
  • 구름조금금산 -4.7℃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군산시

㈜선광, 군산시 교육발전 위해 장학금 1천만원 기탁

군산시 지역 학생들을 위한 장학사업과 교육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장학금 기탁이 연말에도 꾸준히 이어지면서 추운 날씨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26일 군산시에 따르면 국내 최고 물류기업인 ㈜선광(지사장 엄기배)이 군산교육발전진흥재단에 지역 교육발전을 위한 장학금 1천만원을 기탁했다.

 

 

㈜선광은 지난 2010년부터 매년 지금까지 10차례에 걸쳐 총 1억2천만원의 장학금을 지역 교육발전을 위해 기탁하고 있으며, 지역과 기업이 서로 상생하고 동반 성장을 위한 사회적 역할을 성실히 수행해오고 있는 기업이다.

 

 

이날 군산시청을 방문한 엄기배 지사장은 “군산시의 교육발전에 힘을 보태고자 장학금을 기탁하게 됐다”며 “경기 침체 및 경제상황이 어렵지만 군산 시민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앞으로도 계속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임준 이사장은 “군산 발전의 초석이 되는 다양한 교육의 활성화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 경기침체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군산교육발전진흥재단의 발전에 관심을 갖고 소중한 장학금을 기탁해주심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선광 군산지사는 2004년에 군산항에 진출해 단일 터미널 중 국내 최대 저장 능력(50만 톤)을 보유하고 있는 곡물 전문 하역업체이며, 현재 2020년 3월 완공을 목표로 3,4호 싸이로 증축(15만 톤, 완공시 최대 저장능력 65만 톤)중에 있으며, 2018년도에는 전국 33개 부두운영사를 대상으로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부두운영회사 성과평가‘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다시 한해가 어김없이 마무리되어 간다. 인간들이 싫든 좋든 간에 시간은 모두에게 찾아와 유수와 같이 흘러간다. 필자가 어릴 적에 빨리 나이를 먹어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지만, 내 인생이 내리막길을 달리면서부터는 왜 하루하루가, 한해가 그렇게 빨리 지나가는지 아쉬움뿐, 시간을 붙들어 매놓을 수가 없었다. 빠른 세월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리더십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 스티븐코비 박사의 조언을 들어보자. 그의 저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을 통해 성공하는 7가지 요건 중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라고 강조한다. 그는 4가지의 일을 말한다. 인간들에게는 누구에게나 ‘급한 일’과 ‘급하지 않은 일’, ‘중요한 일’과 ‘중요하지 않은 일’에 메여 산다. 거의 모든 사람들은 ‘급하고 중요한 일’에 모든 에너지를 집중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그는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는 삶을 주문한다. 실제로 세상 사람들은 언제나 ‘급하면서 중요한 일’만 쫓아 한해를 보내고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을 잊거나 미루고 산다. ‘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일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