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0 (금)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1.7℃
  • 구름많음울산 4.6℃
  • 구름많음광주 2.6℃
  • 맑음부산 6.5℃
  • 흐림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9.8℃
  • 맑음강화 -1.3℃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0.6℃
  • 흐림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5.7℃
기상청 제공

군산시

군산 도선 비안두리호 취항, 17년간 끊긴 뱃길 새롭게 열린다

-섬 주민들의 교통권 확보로 생활편익 및 생명권 확보

-비안도도선, 비안도에 새 희망의 돛 활짝 올려

-가깝고도 먼 비안도, 도선뱃길로 안전하게 육지나들이 가능

-안전한 교통권 확보, 관광객 방문으로 획기전 섬 발전 기대

지난 17년간 여객선 중단으로 불편을 겪고 있던 비안도, 두리도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된다.

 

 

군산시는 전국 도서 중 유일하게 여객선이 중단(‘02년~)되어 불편을 겪고 있는 비안도․두리도 주민의 오랜 숙원사항 이었던 도선운항이 18일 취항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항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비안도 도선은 「비안도 도선운영위원회」에서 군산시에서 위탁․운영하게 되며 운항구간은 ‘새만금가력선착장’에서 ‘비안도’‘두리도’구간으로 동절기는 2회, 하절기는 3회 운항하며 운임료는 도서주민은 5천원, 일반시민은 1만원으로 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취항하는 “비안두리호”는 운항건조비 5억원(도비 2억원, 시비 3억원)으로 12톤급, 승선 정원 총 14명(선원 2, 승객 12명)으로 건조했으며

도선규모가 10톤급 소형으로 추진하게 된데는 부안군과 협의과정에서 “가력선착장의 협소한 사정을 감안하여 주정박지를 비안도어항으로 하고 가력선착장은 기항지로 정하고 도선규모는 10톤 내외로 최소화”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부득이하게 소형도선으로 취항하게 됐다.

 

 

그동안 군산시 옥도면 비안도는 지난 ‘98년 12월 1호 방조제(대항리~가력도, 4.7㎞) 준공 이후, 대부분의 비안도ㆍ두리도 주민 등은 어선을 이용, 접근성이 좋은 가력선착장으로 육상 출·입항함에 따라 여객선 이용객이 급감해 지난 2008년 1월 여객선운항을 중단하면서 비안도(두리도) 뱃길이 완전히 끊기게 되었다.

 

 

이에 비안도는 여객선이 다니지 않는 섬으로 도서 주민은 교통 기본권도 없어 육지에서 약 6.5㎞, 배로 20여분 해상을 개인 소형어선에 몸을 싣고 해상 위험에 노출된 생명을 건 육지 나들이를 하고 있은 실정이었다.

 

 

또 지난 2010년 4월 새만금방조제 도로가 준공되면서 군산시에서는 시내버스와 연계하는 도선운항을 추진했으나 “새만금행정구역 분쟁”과“군산·부안 어민간 어업갈등”으로 번번히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국무조정실“비정상의 정상화 추진과제”로 선정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군산시에서는 도선운항 갈등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관계기관인 국민권익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새만금개발청, 전북도 등 관계기관은 물론 부안군 어업인과도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적극적인 갈등해결을 위한 협업을 수행해 왔고, 관계기관 회의와 주민 간담회를 수십차례 실시할 정도로 수많은 고민과 노력을 경주한 끝에 결실을 맺을 수 있었다.

 

 

특히, 민선 7기 출범 이후, 부안군과 적극적인 소통행정으로 상생의 통합의 길을 열어나갔고, 국민권익위원회 중재로 전북도, 군산해경서, 한국통어촌공사 등과 합심해 지난해 12월 18일 민원조정 끝에 마침내 민원해결 조정서 합의에 이르게 됐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지금까지 비안도는 가깝지만 가기에는 어려운 먼 섬이었으나 이번 도선 운항으로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갈 수 있는 섬으로 거듭나고 특히, 도선뱃길과 함께 비안도어항이 어촌뉴딜300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쾌적하고 아름다운 어촌으로 개발하여 앞으로 비안도가 섬의 이름처럼 우리시의 새로운 명소로 활기차게 비상하게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