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흐림동두천 -2.1℃
  • 맑음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0.3℃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2℃
  • 구름조금울산 5.0℃
  • 맑음광주 1.7℃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6℃
  • 구름많음강화 0.2℃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2.0℃
  • 구름조금강진군 -0.2℃
  • 구름조금경주시 3.6℃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사설·칼럼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을 하라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다시 한해가 어김없이 마무리되어 간다. 인간들이 싫든 좋든 간에 시간은 모두에게 찾아와 유수와 같이 흘러간다. 필자가 어릴 적에 빨리 나이를 먹어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지만, 내 인생이 내리막길을 달리면서부터는 왜 하루하루가, 한해가 그렇게 빨리 지나가는지 아쉬움뿐, 시간을 붙들어 매놓을 수가 없었다.

 

빠른 세월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리더십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 스티븐코비 박사의 조언을 들어보자. 그의 저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을 통해 성공하는 7가지 요건 중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라고 강조한다.

 

그는 4가지의 일을 말한다. 인간들에게는 누구에게나 ‘급한 일’과 ‘급하지 않은 일’, ‘중요한 일’과 ‘중요하지 않은 일’에 메여 산다. 거의 모든 사람들은 ‘급하고 중요한 일’에 모든 에너지를 집중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그는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는 삶을 주문한다. 실제로 세상 사람들은 언제나 ‘급하면서 중요한 일’만 쫓아 한해를 보내고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을 잊거나 미루고 산다. ‘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일’과 ‘급하지도 중요하지도 않은 일’을 미루는 것은 괜찮지만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을 미뤄서는 안 된다.

 

그렇다면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인간관계를 살피는 일,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하는 일, 미래를 위한 지식충전을 위해 독서하는 일, 일상을 접고 여행을 떠나거나 취미생활을 하는 일 등이 해당된다. 이상 열거한 일들은 급하지 않다는 이유로 중요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늘 우선순위에서 뒷전으로 밀린다.

‘급하고 중요한 일’만 쫓는 현대인들은 일에서 벗어날 수 없고, 반복되는 스트레스에 심신이 만신창이가 되고 만다. 그러나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은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을 찾아 실행하려고 노력한다.

코비 박사는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을 챙기기 위한 필수적 요소는 “안 됩니다” “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가장 필요한 요건이라고 강조한다. 주위의 눈치를 보며, 관행에 얽매이다 보면 진정으로 내게 소중한 일을 차일피일 미룰 수 밖에 없단다. 내가 원치 않는 일이라면 자신 있게 “안 됩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에게 소중한 일을 찾아가야 한다.

 

짬을 내 독서를 하고, 운동을 하며, 취미생활과 친구를 만나며 스트레스를 털어내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 독서나 운동이 중요한 일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지만 급하지 않은 일로 여겨 늘 다음으로 미루며 만다. 취미생활과 가족이나 친구들과 오붓한 시간을 갖는 것도 마찬가지다.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는 일은 말처럼 쉽지 않고, ‘급한 일’을 놓아두고 ‘급하지 않은 일’을 하려면 대단한 용기가 필요하다.

 

인간들은 자신을 위해 귀중한 시간을 갖는 일에 습관이 들지 않았지만, 더 좋은 미래를 위하여 생각을 바꿔 진정 가치 있고 소중한 일을 찾아 행해야 한다. 그렇다고 중요하지 않은 일에 늘 시간을 빼앗기며 자기시간을 가지라는 것은 더더욱 아니다.

 

2019년을 마무리하면서 새해 초 계획하고 시작한 일은 잘 마무리 했는지 짚어보았으면 한다. 그리고 다가오는 새해 2020년에는 코비박사가 부탁한 ‘급하지 않지만 중요한 일’을 챙기는 계획을 많이 세우기를 바란다.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한해를 돌이켜보며 새해를 준비하자 다시 한해가 어김없이 마무리되어 간다. 인간들이 싫든 좋든 간에 시간은 모두에게 찾아와 유수와 같이 흘러간다. 필자가 어릴 적에 빨리 나이를 먹어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였지만, 내 인생이 내리막길을 달리면서부터는 왜 하루하루가, 한해가 그렇게 빨리 지나가는지 아쉬움뿐, 시간을 붙들어 매놓을 수가 없었다. 빠른 세월을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리더십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 스티븐코비 박사의 조언을 들어보자. 그의 저서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을 통해 성공하는 7가지 요건 중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라고 강조한다. 그는 4가지의 일을 말한다. 인간들에게는 누구에게나 ‘급한 일’과 ‘급하지 않은 일’, ‘중요한 일’과 ‘중요하지 않은 일’에 메여 산다. 거의 모든 사람들은 ‘급하고 중요한 일’에 모든 에너지를 집중하며 살아간다. 그러나 그는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에 우선순위를 두는 삶을 주문한다. 실제로 세상 사람들은 언제나 ‘급하면서 중요한 일’만 쫓아 한해를 보내고 ‘급하지는 않지만 중요한 일’을 잊거나 미루고 산다. ‘급하지만 중요하지 않은 일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