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1.7℃
  • 박무대전 0.5℃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2.7℃
  • 맑음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정읍시

정읍시, 시민안전 위한 응급처치 전도사 역할‘톡톡’

지원민방위대 응급처치 전도사 교육‘성료’, 민방위 경진대회 훈련 병행

(정읍=전북더푸른뉴스) 신성함 기자=정읍시가 지난 12일부터 27일까지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한 ‘2019년 정읍시 지원민방위대 응급처치 전도사 교육’을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교육은 전시 또는 국가 비상사태와 지진, 풍수해, 화재 등 국가적 재난으로부터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일상에서 일어나는 심정지 사망사고와 골절, 화상으로 인한 응급환자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인명구조 요원을 양성하기 위한 목적이다.

 

시민 개방형 체험교육으로 진행된 이번 교육에는 여성민방위대원과 지원민방위대원, 지역민방위대원, 주부, 직장인 등 1,100여 명이 참여했다.

 

교육에서는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의 이론과 실습, 방독면 착용과 재난대피요령, 화재 초동진압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교육했다.

 

또한, 이날 민방위 보충교육과 함께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열리는 전라북도 민방위 경진대회 참가를 위한 15명의 시 대표선수 훈련도 병행 실시했다.

 

시는 민방위 사태 시 인명구조와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매년 어린이와 청소년, 청·장년, 노인에 이르기까지 계층별 다양한 응급처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지진·홍수 등 자연재난과 화재·폭발·감염병 등 사회재난 대비요령 등 생활민방위 체험교육과 인명구조 요원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