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5.8℃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3.0℃
  • 맑음대구 13.1℃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3.6℃
  • 맑음부산 15.6℃
  • 흐림고창 13.7℃
  • 구름조금제주 17.6℃
  • 구름조금강화 12.7℃
  • 흐림보은 10.8℃
  • 구름많음금산 13.7℃
  • 구름조금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군산시

군산시, 미국 바이어 초청 ‘농식품 수출전략 설명회’ 개최

-수출시장 저변확대 위한 방안 마련

군산시는 지난 5일 지역 농수산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미국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미국 바이어를 초청, 농식품 수출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 농수산식품 업체를 대상으로 미국의 농식품 시장 동향, 수출준비 절차 등을 공유하며 군산지역 농식품의 수출 저변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어울림, 풍년보리원, 더드셈, 더미들래, 군산하늘딸기영농조합, 엘림식품, 서해푸드, 화우당, 농부의식품공장, 늘솜시루, 아리울수산, 밥강도 등 관내 12개 업체가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특히 바이어와 1대1 상담을 통해 제품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에서는 모싯잎떡, 장아찌, 막걸리 키트, 박대, 간장게장 등이 바이어의 관심을 끌었다.

 

 

 

또한 W울타리몰 이주영 부사장이 수출 전략 등을 설명하고, 직접 제품 상담과 업체를 방문해 관내업체의 수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설명회에 참석한 업체 대표는 “이번 설명회가 미국 시장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고, 바이어 상담내용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 맞는 상품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영엽 농산물유통과장은 “향후에도 지역내 식품업체들의 실질적인 수출 준비를 위해 다양한 국가의 수출전략 설명회를 마련하는 등 농식품 수출 유망업체 육성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