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화)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5.1℃
  • 맑음서울 12.3℃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2.5℃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4.9℃
  • 구름많음고창 11.5℃
  • 맑음제주 17.7℃
  • 구름조금강화 11.3℃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전주시

책 읽는 전주시민 216명, 수상 영예

전주시, 2일 2019년 전주시 독서문화 진흥에 기여한 시민들에 대한 시상식 개최
시민공모전, 독서마라톤, 어린이 독후활동대회 등 총 9개 부문에서 216명 시상

(전주=전북더푸른뉴스) 서병순 기자 = 전주를 책 읽는 도시로 만드는데 앞장서온 시민 216명이 올해의 전주시 독서진흥 수상자로 결정됐다.

 

전주시는 2일 전주시청 강당에서 김양원 전주부시장과 일반 시민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전주시 독서진흥 수상자 시상식’을 개최하고, 올 한해 추진된 다양한 독서문화 진흥사업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시민들에게 상장을 수여했다.

 

이날 수상자들은 △2019 전주독서대전 시민공모전 △제8회 전주시 독서마라톤 대회 독후감 △제8회 전주시 독서마라톤 대회 완주자 메달증정 △제14회 어린이독후 활동대회 △2019년 독서진흥 유공시민·공무원 표창 △가족독서운동 캠페인 2019 책읽는 가족 등 시가 올해 ‘책 읽는 도시 글 쓰는 전주’라는 슬로건 아래 추진했던 9개 분야의 사업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시민 216명이다.

 

시민공모전 ‘전주 올해의 책 독후감’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서영미 씨는 이날 “수상의 기쁨만이 아닌 전주독서대전에 참여해 많은 사람들과 함께 작품을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어 행복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양원 전주부시장은 “독서문화 활성화에 기여한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 인사를 전하며 이번 시상식 개최를 통해 작게나마 보답을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전주시민의 즐거운 독서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