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구름조금동두천 9.4℃
  • 구름조금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12.5℃
  • 구름많음대전 11.9℃
  • 구름많음대구 14.7℃
  • 구름많음울산 15.2℃
  • 맑음광주 13.9℃
  • 구름많음부산 16.2℃
  • 맑음고창 9.8℃
  • 황사제주 16.5℃
  • 구름조금강화 9.3℃
  • 구름많음보은 8.0℃
  • 구름많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0.9℃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부안군

부안군,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맞춤형복지 교육

군민 복지 만족도 향상을 위한 복지업무 담당공무원 전문성 교육실시

(부안=전북더푸른뉴스)박병규 기자=부안군은 10월 30일(수) 군청대회의실에서 7년미만 신규 사회복지공무원을 대상으로 맞춤형복지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교육은 주민 복지수요 증가와 업무량 확대에 따른 신규 공무원들의 전문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 마련됐으며 본청과 읍면동 공무원 총 3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교육내용은 통합사례관리, 기초생활보장사업을 비롯해 자활사업, 긴급복지, 노인복지 등의 지침과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맞춤형복지로 나눠 실시됐으며 특히 올해부터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가 확대됨에 따라 정부의 복지정책에 대한 설명도 함께 이뤄졌다. 

 

참석자들은 평소 업무수행하면서 어려웠던 지침을 쉽게 이해하고 선배들의 전문지식과 실천 경험담을 소통하며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복지과 김미옥 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사회복지업무를 시작하는 신규공무원들이 업무에 대한 전문성과 자긍심을 고취하여 사회복지행정가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바라며”는 변화하는 지역복지정책에 적극 대응하여 군민들에게 양질의 맞춤형복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앞으로도 부안군은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사업의 조기 정착과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신규공무원 뿐만 아니라 기존 복지담당 공무원들의 직무역량 강화를 위한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복지공무원으로서 정서적 안정을 위해 신규공무원과 선배공무원 간의 멘토 멘티 결연사업과 공공복지사업 스터디그룹 운영 등 군민들의 복지서비스 만족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삶의 에너지는 독서
(칼럼=전북더푸른뉴스) 정기원 칼럼 = 현대는 매스미디어를 통하여 세계의 정보를 시시각각 접할 수 있는 시대다. 이렇게 매스미디어는 많은 정보를 손쉽게 우리에게 전해준다. 매스미디어들은 인간들의 뇌 활동을 부족하게 만들고 점점 단순하게 하여 즉흥적이며 사고력이 퇴화하게 한다. 이러한 시대에 인간다운 모습으로 살아가게 하는 최고 좋은 방법은 독서이다. 독서는 인간들이 바른 사고를 향상시키며, 인성을 바로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독서를 하면 마음이 풍요로워지고, 인생과 사물을 바라보는 눈이 달라지도록 만든다. 그러므로 한 인간의 장래 또는 국가의 운명은 독서 경향과 독서량에 달려있다. 독서는 정신적 에너지를 공급해주는 근원으로 독서를 열심히 하는 사람일수록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 독서는 국가발전의 원동력이며, 독서력은 곧 국력이다. 민족사학자 신채호선생은 "책이 없으면 나라도 없다. 한 나라의 부나 힘은 경제력이나 무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만드는 지혜를 담은 책에서 샘솟는다."라고 하였다. 독일과 일본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패망했지만 경제대국으로 일어설 수 있었던 것은 국민전체의 독서력이 밑바탕이 되었다. 이렇게 선진국일수록
정성과 맛으로 대를 잇는 홍어의 자존심- 레드 홍 김영수대표-
(익산=전북더푸른뉴스)배수진 기자 =목에 둘러멘 수건에서 시작된 레드 홍 김 대표의 하루는 파를 다듬으며, 홍어를 손질하면서 하루를 시작한다. 홍어의 손질과 무침의 과정이 하루에 시작되어서 무쳐서 고객의 손에 갈 때까지의 신선함을 위해 당일 작업량만 작업을 하며 고객이 만족하며 "감사합니다". "정말 맛있습니다."라고 하는 말이 세상에서 제일 기분좋다며 웃는 김대표의 뿌듯함에 같이 웃음을 자아냈다. 김 대표는 처음부터 어머니께서 하시는 홍어무침의 맛을 더 이어가고자 원한 건 아니었다 전하며 회사에서 연구직과 행정 일을 도맡아 하던 어느 날 자신만의 사업을 하고자 연구원과 회사원을 버리고 자신의 사업을 하기 시작 했고, 사업을 하며 많은 실패와 시행착오를 거쳐 어머니의 홍어무침을 만나고 생각하며 홍어 무침을 연구하고 더 큰 사업으로 발전시키고자 레드 홍을 운영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김 대표는 “홍어는 귀한 음식이기도하지만 항상 빠지지 않는 음식이기에 더욱 더 정성과 손이 많이 가지만 맛과 정성으로 더욱 깊은 맛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혼자 하는 기업으로서 혼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해야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어머니의 3